이필근 도의원, ‘수원시(장안구) 도시재생 사업의 추진방향’ 토론
이필근 도의원, ‘수원시(장안구) 도시재생 사업의 추진방향’ 토론
  • 새수원신문
  • 승인 2019.10.07 0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이필근 의원(더민주, 수원1)이 좌장을 맡은 「수원시(장안구) 도시재생 사업의 추진방향 토론회」가 지난달 30일 수원시 장안구청 6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 ‘2019 경기도 추계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수원시 도시재생 사업의 추진현황들을 점검하고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도시재생 방안들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장에는 이병규 장안구청장을 비롯해 도의원, 관계공무원, 도시재생 전문가, 주민들이 참가해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다.
좌장을 맡은 이필근 의원은 “저성장,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사회구조의 변화로 기존의 대규모 재개발과 외곽개발 위주의 도시 정책은 한계에 봉착할 수밖에 없다”면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쇠퇴하는 원도심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이 모색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상연 김종합건축사무소 대표 건축사가 ‘수원시 도시재생 사업의 추진현황 점검 및 추진방향 논의’란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도심지 외곽 택지공급 위주의 개발로 원도심 지역의 공동화 및 쇠퇴화 문제가 발생하자 정부는 2013년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여 국가차원에서 도시재생 사업을 수립하고 지원하고 있다.

수원시의 경우에도 문화재 보존위주의 도시관리로 쇠퇴가 지속화 되고 있는 행궁동, 도청 이전에 따라 도시 쇠퇴가 가속화 되고 있는 경기도청, 대형상권의 급격한 팽창 및 시가지 확장에 따라 쇠퇴하고 있는 매산동, 구도심으로 열악한 주거환경의 세류2동, 연무동을 중심으로 도시재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무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수립 총괄 코디네이터이기도 한 김상연 건축사는 연무동 도시재생 사업의 사례를 통해 “성공적인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주민참여와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연무동의 경우 2012년부터 기존 주민조직들을 중심으로 총 21건의 주민제안 공모사업을 시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소규모 재생사업에 선정될 수 있었다. 수원시는 올해 8월 도시재생뉴딜사업에 공모하여 사업추진을 기다리고 있으나, 관계자의 전언에 따르면 경기도청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정이 유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상연 건축사는 “향후 수원시가 도시재생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자율주택정비사업 특례 조항을 조정하고, 쇠퇴지역별 활성화 계획 수립을 위한 정책의지 등을 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토론자로 나선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 지역위원회 위원장 겸 성균관대학교 초빙교수는 “노후주택 및 빈집이 늘어나고 있으나 도시재생뉴딜 사업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의 삶의 질 차원에서 빈집 및 노후주택 집수리 정책을 새로운 도시재생 사업으로 추진하여 지속 가능한 주거복지를 실현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고윤기 연무동 통장협의회장과 주만근 선진주민발전정책위원회 위원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해당 지역의 주민들이 피부로 느끼고 있는 도시재생 사업에 대해 가감없이 이야기했다.
김인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